실물이 없는 가상화폐를 실물 금과 가격 비교하는 자체가 말이 안된다.

1 비트코인을 금 몇그람과 비교할 것인가.


비트코인을 번쩍번쩍한 금화로 표현한 마케팅은 승리한 마케팅인것 같다.


시장이 요구하는 가상화폐의 총량이 가상화폐의 적정 시가총액이라 보면 적당할 듯.


비트코인의 경우 발행량이 2100만개로 한정이 되어있다지만

비트코인이 시장을 독점하지 않는 이상, 발행량 제한은 별 의미가 없다.


이런 저런 다른 종류의 코인이 등장하고 있고

모든 코인들이 시장을 나눠먹어야 하는 상황에서

실제 시장은 보이지 않고, 장미빛 전망만 있는데...


앞으로도 비트코인은 원조의 지위를 가지고는 있겠지만

오래된 기술인 만큼 최신 기술의 다른 코인보다 기술적으로 뒤쳐지는 한계도 있고...

원조라고 해서 가치를 더 쳐줄 이유도 없다.


가상화폐는 오픈소스 기반으로 - 소스를 오픈하지 않으면 시장의 신뢰를 받을 수 없다.

약간의 자본력과 기술이 있으면 누구든지 새로운 코인을 만들 수 있는 상황에서


세뇨리지(화폐주조차익을 가지는 특권)를 누구나 가질 수 있는 상황에서

화폐 가격은 장기적으로 화폐 발행비용에 수렴할 수 밖에 없을 듯.


가상화폐와는 별개로, 블럭 체인 기술에 관심이 있어서 계속 공부 중인데

자료는 넘쳐나는데, 쓸만 한 자료는 찾기 힘들고


블럭체인, 가상화폐에 관해 떠드는 사람들은 대부분 사기꾼인 듯



'IT > 블럭체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비아스와 골드러쉬  (0) 2018.01.19
MinerGate를 이용해서 채굴 해보자  (0) 2018.01.19
비트코인이 금 값보다 비싸다는데...  (0) 2018.01.19
가상 화폐 종류  (0) 2018.01.19
알트 코인  (0) 2018.01.19
김치 프리미엄  (0) 2018.01.1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