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는 이것 저것 다 맛있지만... 뭐니뭐니 해도 과일이 최고다





위에 길쭉한것은 파파야

매론과 약간 비슷한것이 입에 살살 녹는다


왼쪽 바나나는 뭐 다 아는 바나나

한국에서 먹는 바나나보다 훨 맛있다.


랩에 쌓여있는거는 이름은 모르겠고

약간 딱딱한 토마토 느낌. 그닥


개불같이 생긴것은 타마린드

얇은 껍질을 까면 안에 달고 끈적한 과일이 있는데 좀 부담스러운 느낌


앞에 망고스틴

망고스틴은 이동네에서도 비싸다. 한국보다야 훨 싸지만

뷔페에서 먹는 냉동 망고스틴과는 넘사벽



치즈는 호주산이 대부분

유제품은 대부분 호주에서 들어온다.

백인 관광객도 대부분 호주 출신.

지리적으로 많이 가깝다.


빈땅은 인도네시아 말로 별이다.

빈땅 맥주 - 별표 맥주

빈땅 레몬이 특히 맛있다. 무더운 날씨에 음료처럼 마신다.


옆에는 너무나 유명한 산 미겔, 필리핀 맥주.

산 미구엘이 아니다. 스페인어 발음으로 산 미겔



'삶은 여행이다 > 인도네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발리에서 먹은 과일  (1) 2018.01.20
  1. BlogIcon 보여주는남자 2018.08.20 18:28 신고

    워 ... 직업이 어케 대시길래 이케 많은곳을 다니셨대요?

+ Recent posts